ROAD FC 파이터 이예지(20, 팀제이)가 연패의 사슬을 끊고, 토너먼트 결승전에도 진출하며 두 마리 토끼를 잡았다.

ROAD FC 이예지, 파운딩 TKO로 승리…일본 슈토 아톰급 토너먼트 결승 진출.

김인수 기자 news@bujadongne.com | 2019-11-26 22:41:38

 

[부자동네타임즈 김인수기자] 이예지는 24일 일본 도쿄 고라쿠엔 홀에서 열린 슈토 30주년 기념 대회 슈퍼 아톰급 토너먼트에서 일본의 우메하라 타쿠미(27, Zendokai)를 2라운드 파운딩에 의한 TKO로 꺾었다이로써 이예지는 슈퍼 아톰급 토너먼트 결승에 진출한 차례 맞붙은 경험이 있는 베테랑 쿠로베 미나와 우승을 놓고 대결하게 됐다.

 

이번 경기를 앞두고 이예지는 평소와 다른 각오로 경기에 임했다연패에 빠지며 슬럼프를 겪어 연패 탈출이 시급했기 때문.

 

경기에서도 연패 탈출에 대한 의지가 드러났다이예지는 킥과 펀치를 적극적으로 활용하며 상대의 디펜스를 무너뜨렸다클린치 상황에서는 테이크다운으로 상위 포지션을 점령하며 공격에 임했다하위 포지션에서는 케이지에 등을 기대고 일어나는 등 이전보다 발전된 움직임으로 상대의 선택지를 없앴다.

 

1라운드부터 매서운 공격을 보여준 이예지는 2라운드에 경기를 끝냈다상대의 테이크다운 시도를 역이용해 백 포지션을 점령오히려 상대에게 공격을 퍼부었다파운딩 공격을 하는 중에도 지속적으로 초크를 노리며 상대에게 혼란을 주며 디펜스를 무너뜨렸다결국 이예지의 파운딩 공격이 쉴 새 없이 이어지자 심판이 경기를 중단시켰고이예지의 TKO 승으로 경기가 종료됐다.

 

승리한 이예지는 계속 연패를 하고 있었는데오늘 슈토 토너먼트 자리에서 다시 1승을 따내게 돼서 정말 기쁘다이번 시합이 정말 좋은 경험이 된 것 같다몇 년간 이기는 것이 무엇인지 잊고 있었는데되찾게 되었다그리고 다시 쿠로베 미나 선수와 시합을 하게 되었는데시합날까지 더 갈고 닦아서 더 멋진 모습 보여드리겠다응원해주시는 팬분들가족들그리고 체육관 식구들 정말 감사하다!”라고 말했다.

 

한편 ROAD FC는 12월 14일 그랜드 힐튼 서울에서 여성부리그인 굽네몰 ROAD FC 057 XX와 연말 시상식송년의 밤 행사를 진행한다.

 

[저작권자ⓒ 부자동네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대리운전700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