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 6000 클래스, 시즌 도중 휴식기간 변수는 누구에게 약이 될까?

김인수 기자 news@bujadongne.com | 2020-09-18 22:40:12

[사진설명] 2020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의 슈퍼 6000 클래스 결승전 주행 모습.


[부자동네타임즈 김인수기자] 2020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4라운드 레이스가 오는 19일과 20일 전라남도 영암군의 코리아인터내셔널서킷(KIC) 상설코스에서 열린다. 이번 경기는 온갖 종류의 모터스포츠를 만날 수 있는 국내 최대 규모의 모터스포츠 축제인 2020 전남GT 일정의 일환으로 치러진다. 전남내구, 슈퍼바이크 등 여러 클래스들이 관심을 모으지만 그 가운데서도 최고 클래스로 꼽히는 슈퍼 6000 클래스에서 어떤 결과가 나올지 흥미롭다. 지금까지 세 번의 레이스를 치른 슈퍼 6000 클래스는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COVID-19) 확산세로 인해 2개월 가량의 휴식기간을 가졌다. 준비를 위한 시간적인 여유를 얻은 반면 시즌 도중의 긴장감과 리듬이 흐트러진 변수가 생겼다. 휴식기간 동안 레이스 재개를 준비해 온 각 팀과 드라이버들이 어떤 성적표를 받아 들게 될지 궁금증을 유발한다.


1.차량도 사람도 준비시간 벌었다.


휴식의 시간이 길어진 만큼 차량을 최상의 상태로 점검하기에 좋은 기회였다. 2라운드에서 우승했던 최명길(아트라스BX 모터스포츠)는 “긴 휴식기는 곧 차량을 점검할 수 있는 기간이 길었다는 의미다. 차량의 성능을 높일 수 있는 긍정적인 효과가 있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시즌 초기 차량의 트러블로 인해 고생했던 팀, 차량과 찰떡궁합을 맞추기 위해 시간이 필요했던 드라이버에게 중요한 기회가 됐을 수 있다. 차량 문제로 1, 2라운드 완주에 실패했던 서주원(로아르 레이싱), 3라운드 2위로 달리다 결승선을 목전에 두고 멈춰 섰던 김중군(서한 GP) 등이 아쉬움 없는 레이스를 펼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차량 적응에 어려움을 겪었던 문성학(CJ로지스틱스 레이싱)은 “휴식기 동안 모든 드라이버들이 각자 나름의 준비를 했을 것이다. 이번 레이스를 통해 누가 준비를 많이 했는지 알 수 있을 것”이라며 결의가 담긴 각오를 전했다.


2.승부수를 준비할 때, 팀의 전략은?


팀 순위 1위를 달리고 있는 아트라스BX 모터스포츠(104점)는 핸디캡 웨이트가 가장 많은 김종겸(70kg)을 제외하고 조항우(20kg)와 최명길(10kg)을 팀 챔피언십 포인트 합산 대상으로 선정했다. 김종겸이 51점으로 드라이버 순위 1위에 올라있음에도 팀 챔피언을 위해 전략적인 선택을 했다. 아트라스BX의 뒤를 추격하고 있는 엑스타레이싱(79점)은 휴식기 이전까지 페이스가 좋았던 드라이버들을 선택하는 정공법을 택했다. 각각 30kg의 핸디캡 웨이트를 가지고 있는 드라이버 순위 2위인 정의철(44점)과 4위 노동기(37점)를 선택하고 7위 이정우(27점)를 제외했다. 팀 순위 3위인 서한 GP(39점)은 좁혀야 할 포인트 격차가 작지 않은 상황에서 경험 많은 장현진(5위. 36점)과 김중군(17위. 3점)을 선택했다. 김중군은 “무더운 여름보다는 시원한 날씨일 때 핸디캡 웨이트의 영향을 덜 받는 게 사실”이라고 경계심을 표현하면서 “날씨로 인해 타이어의 영향을 많이 받게 될 것 같다. 차량 세팅에 중점을 두고 레이스를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부자동네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대리운전700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