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마사회, 축산발전기금 1,565억원 전달

이채봉 기자 ldongwon13@hanmail.net | 2018-04-12 18:24:37

 

 

[부자동네타임즈 이채봉 기자]한국마사회(회장 김낙순)는 12일(목) 과천 렛츠런파크 서울에서 축산발전기금 전달식을 가졌다. 전달금액은 1,565억원으로 김낙순 한국마사회장과 유기엽 축산발전기금 사무국장, 임직원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한국마사회 축산발전기금으로 납입한 누적 출연액만 2조 8,740억원에 달해... 사회 환원 앞장서”  축산발전기금은 축산법 제44조에 근거하여 출연하는 농림축산식품부 운영기금으로, 축산업의 경쟁력 제고, 축산기술 보급 등 국내 축산업 발전을 목적으로 설립됐다. 재원은 정부의 보조금 또는 출연금, 한국마사회의 납입금, 축산물의 수입이익금, 자체 수익금 등이다.


한국마사회의 경우 매년 이익금의 70%를 특별적립금으로 조성하여 축산발전기금 재원으로 활용하고 있다. 지난해까지 총 2조 7,175억원을 사회에 환원하며, 말산업육성 전담기관으로서 축산업 발전에 기여해왔다.


한국마사회 축산발전기금 지원 사업은 용도가 다양하다. 말산업 연구용역, 상용화 기술 개발 등 말산업 기반을 조성하는 것은 물론, 경매 유통, 인공수정 지원, 국산 경주마 개량 등 말산업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정부의 주요 국정과제와도 관련이 깊다. 한국마사회는 말산업 전문인력 교육과 취업지원센터 운영 등을 통해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하고 있다.

 
김낙순 한국마사회장은 “1974년 축산진흥기금이 설치된 이래, 한국마사회가 납입한 누적금액만 2조가 훨씬 넘는다.”며, 축산발전기금이 국내 축산업 발전에 유용하게 활용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또한, “앞으로도 한국마사회는 공익기업으로서 역할과 책임을 다하고, 국민에게 사랑받는 국민마사회로 거듭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마사회는 축산발전기금 사업 외에도 농어촌의 안정적인 발전을 위한 다양한 지원도 하고 있다. 2011년부터 한국마사회 렛츠런파크 서울에서 농산품 직거래 장터인 ‘바로마켓’과 ‘오픈마켓’을 운영하며 실질적인 농가 소득 증대에 기여하고 있다.


또한, ‘1사 1촌 결연’을 넘어 전국 16개의 마을과 ‘1본부 1촌’ 자매결연을 통해 농어촌과의 상호유대를 강화했다. 이러한 노력을 인정받아 한국마사회는 지난해 농림축산식품부가 주최한 ‘도농교류의 날’ 기념행사에서 농촌지역 활성화를 위해 해온 노력들을 인정받아 국무총리 표창을 수상하기도 했다. 

 

[저작권자ⓒ 부자동네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대리운전700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