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년도 매출 120억원 이하 관내 중소기업 대상, 연간 최대 2,000만원까지.

고양시, ‘기업의 제품 개발부터 생산, 판로개척까지’ 지원.

김인수 기자 news@bujadongne.com | 2020-03-16 18:20:26

 

[부자동네타임즈 김인수기자] 고양시(시장 이재준)는 코로나19로 위축된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해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과 ‘중소기업 개발생산판로 맞춤형 지원 사업’을 추진한다고 16일 밝혔다.

 

‘중소기업 개발생산판로 맞춤형 지원 사업’은 경기도-고양시-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간 협력 사업으로, 전년도 매출 120억 원 이하의 고양시 관내 중소기업에게 기업별 수요에 따라 국내외 산업재산권 출원,규격인증, 시제품 개발, 홈페이지 및 모바일 앱 제작, 제품패키지 개선 등 제품의 개발부터 생산, 마케팅까지 일련의 경영활동에 소요되는 비용을 일부(50%내외) 지원하는 맞춤형 기업 지원 사업이다.

 

시는 올해 사업비로 2억4천만원(도비 9천7백만원 포함)을 편성하여 기업 당 연간 최대 2,000만원까지 지원할 예정이다.

 

특히 올해는 모바일 앱 제작과 제품패키지 개선 사업 분야가 신설되어 기존 사업들과의 시너지 효과가 예상되고, 지원 금액의 한도가 상향되어 더욱 완성도 높은 제품 제작을 유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판구 시 기업지원과장은 “코로나19로 인한 소비 감축 및 경기 침체로 경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관내 중소기업체들에게 이 사업이 활력소가 되기를 기대한다”면서 “새로운 기술 제품을 개발하거나 생산하려는 중소기업체들의 많은 참여를 바란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부자동네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대리운전700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