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레이스 챔피언십 시즌 개막을 준비하는 드라이버들의 현재.

김인수 기자 news@bujadongne.com | 2020-05-07 18:17:10

[사진설명] 아트라스BX 모터스포츠와 서한 GP의 드라이버들이 지난해 개막전에서 만나 함께 기념촬영하고 있다. 왼쪽부터 야나기다 마사타카, 장현진, 김종겸, 정회원, 김중군, 조항우.


[부자동네타임즈 김인수기자] 2020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의 개막 일정이 6월 20일~21일로 미뤄진 가운데 각 팀의 드라이버들이 개막을 준비할 시간적인 여유도 늘어났다. 자칫 긴장감이 느슨해질 수 있는 상황에서 슈퍼 6000 클래스의 드라이버들은 시즌 개막을 위해 어떤 준비를 하고 있을지 물어봤다. 각자의 준비과정은 조금씩 다르지만 시간이 길어진 만큼 더욱 치밀하게 준비해 멋진 레이스를 보여주겠다는 각오는 공통됐다.


◇건강이 최우선, 체력은 경기력


체력 보완에 우선순위를 둔 드라이버들이 많았다. 지난 시즌 챔피언인 김종겸(아트라스BX 모터스포츠)은 “언제든 레이스에 나설 수 있도록 체력을 갖추는 데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겨울 동안 꾸준한 웨이트 트레이닝으로 ‘몸짱’으로 변신한 이정우(엑스타 레이싱)도 “긴장을 늦추지 않기 위해 꾸준히 식단을 관리하면서 트레이닝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성학(CJ로지스틱스 레이싱)도 “좋은 성적으로 보답하기 위해 체력단련 중”이라고 답했다. 김민상(훅스-아트라스BX)은 “주말마다 등산을 하며 체력을 키우고 있다”고 소개했다.


체중 감량을 주요과제로 꼽은 드라이버들도 있었다. 김재현(볼가스 레이싱)은 “체중 감량을 위해 많은 시간을 들이고 있다”고 말했다. 권재인(원레이싱)과 이찬준(로아르 레이싱)도 “최상의 컨디션을 위해 체중을 감량하고 체력을 기르기 위해 운동에 집중하고 있다”고 근황을 전했다.


◇새 시즌 차량 준비와 적응이 관건


새로운 바디가 적용된 새 시즌 경주차량을 최적의 상태로 준비하고 변화된 차량에 적응하는 것을 중요한 준비과정으로 꼽은 드라이버들도 많았다. 황진우(준피티드 레이싱)는 “차량 리빌드에 중점을 두고 있다. 시간적인 여유가 생긴 만큼 아쉬움 없이 차량에 집중할 수 있다”고 말했고, 장현진(서한 GP)도 “많은 부분이 새로워지는 차량 준비에 더욱 신경 쓰고 있다”고 말했다.


슈퍼 6000 클래스의 경주차량에 대한 적응을 걱정하는 드라이버들도 있었다. 국내 무대에 오랜만에 복귀한 최해민(팀 ES)은 “그 동안 포뮬러카에 집중해 와서 특성이 다른 스톡카에 적응하는 것이 개인적으로 가장 큰 문제”라고 말했다. 슈퍼 6000 클래스에 첫 도전하는 최광빈(CJ로지스틱스 레이싱)은 “데이터를 습득하고, 차량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이찬준(로아르 레이싱) 역시 “시뮬레이터를 통해 차량 특성과 서킷을 익히고 있다”고 준비과정을 밝혔다.


◇최상의 결과를 위한 팀 플레이도 중요


새로운 팀의 창단과 드라이버들의 이동이 많은 시즌인 만큼 새로운 팀 메이트들과 만들어낼 조화로운 팀 플레이도 중요한 준비요소로 언급됐다. 1인 체제에서 3인 체제로 확장한 준피티드 레이싱의 박정준 감독과 하태영은 “새로운 팀 메이트들이 생겨 서로 의지하며 재미있는 레이스를 보여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입을 모았다. 새로운 팀으로 옮긴 오일기(플릿-퍼플 모터스포트)는 “새로운 팀원들과 호흡을 맞추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새 팀을 창단한 서주원(로아르 레이싱)은 “후배들을 육성할 수 있는 팀, 카트 출신의 드라이버들이 진출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려는 목표로 새 팀을 창단했다. 새롭게 호흡을 맞추는 팀이라 팀 안정화에 집중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정의철(엑스타 레이싱)은 “아주 좋은 팀 메이트들이 들어와 긴장감도 생긴다. 서로 호흡을 맞춰 팀에 좋은 성적을 안기고 싶다”고 각오를 밝혔다.


◇그 외 각기 다른 고민과 준비 사항


각자의 상황에 따른 고민과 준비 사항들도 있었다. 대학원에서 심리학을 전공하고 있다는 노동기(엑스타 레이싱)는 “멘털 트레이닝을 많이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일본에 머무르고 있는 야나기다 마사타카(아트라스BX 모터스포츠)는 “외출을 할 수 없어서 과거 경기영상을 보고 있다”며 이미지 트레이닝에 집중하고 있다고 밝혔다. 황도윤(플릿-퍼플 모터스포트)은 “시뮬레이터로 연습을 하고 있다”면서 “최근 개설한 유튜브 채널 영상도 촬영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민상은 온라인으로 대학수업을 수강하고 있고, 이정우는 그 동안 보고 싶었던 책을 읽는 등 개인적인 개발을 위해 힘쓰고 있는 드라이버들도 있다.

 

[저작권자ⓒ 부자동네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대리운전700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