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주택공급 확대 방안 관련, 지역균형발전 대책 마련’ 입장 밝혀.

김인수 기자 news@bujadongne.com | 2020-08-07 18:11:40

 

[부자동네타임즈 김인수기자] 고양시가 3기 신도시 고양창릉지구 공공주택사업을 추진하는 중에 지난 8월 4일 정부가 발표한 부동산 대책 ‘서울권역 등 수도권 주택공급 확대방안’에 대한 입장을 내놓았다.

 

고양시는 “3기 신도시 고양창릉지구 공공주택사업은 수도권 서북부권의 편리한 교통과 대표적 일자리 거점도시 조성을 목표로 추진 중이다. 하지만 이미 1기 신도시 등 노후화된 구 도심지와의 상생 발전할 수 있는 다양한 방안들이 논의되고 있는 시점에서 이 같은 정부발표가 나왔다.”고 밝히고 “당초보다도 더 많은 인구가 유입되는 상황이라면 도심지 간 불균형이 심화되지 않고 이를 해소하는 차원에서 종합적인 대책이 함께 마련되어야 한다.”고 공식 입장을 밝혔다.

 

시는 고양지역 도심지의 불균형을 해소하기 위해서 우선적으로 고양선(새절~고양시청)의 연장과 일산지역으로 연장되는 인천2호선이 상호연계가 필요하다는 판단이다. 또한 자유로 대심도 지하차도(양재~자유로) 설치공사 등 도심지가 불균형이 더 심화되지 않도록 광역교통 대책이 필수적으로 마련되어야 한다는 입장이다.

 

또한 시는 얼마 전 중앙투자심사를 통과한 일산테크노밸리에 대한 정부차원의 적극적인 지원정책도 필요하다는 생각이다. 고양 일산테크노밸리에 AI, 5G 연계 산업 클러스터를 조성하여 한국판 뉴딜의 중심이 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정책방향 설정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시는 그동안 발전에서 소외된 경기 북부지역에 대한 실질적인 보상으로 공공기관 등 일자리 시설을 이전함으로써 국제적인 무역, 전시, 한류의 국가적 전진기지로 보다 적극적인 육성정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에 시 관계자는“창릉신도시가 추진되면서 지역 주민 사이의 첨예한 갈등이 있었던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지금이야 말로 정부차원의 광역교통의 획기적 개선, 고양 일산테크노밸리의 한국판 뉴딜정책 육성, 1기 신도시 리모델링 등 다양한 상생 발전에 필요한 특단의 대책이 필요한 때”라고 시는 밝혔다.

 

[저작권자ⓒ 부자동네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대리운전700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