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쉽게 목표를 놓쳤다. 분명히 실망할 결과였다. 그러나 훌훌 털고 다시 일어설 준비를 하고 있다. ‘케이지의 악녀’ 홍윤하(30, 본 주짓수 송탄)의 이야기다.

올해 초 세웠던 목표 ‘4연승’ 눈앞에서 놓친 홍윤하 “패배가 초심 찾게 해줘”

김인수 기자 news@bujadongne.com | 2019-11-28 17:08:20

 

[부자동네타임즈 김인수기자] 홍윤하는 12월 14일 서울시 홍은동 그랜드 힐튼 서울에서 개최되는 굽네몰 ROAD FC 057 XX에 출전일본의 에미 토미마츠(37, PARAESTRA MATSUDO)와 대결한다.

 

2019년에 홍윤하는 여러 가지 목표를 세웠다그 중 하나가 MMA 경기에서 4연승을 하는 것이었다. 2연승 중이었던 홍윤하는 지난 9월 굽네몰 ROAD FC 055에서 김교린에게 승리목표 달성에 단 1승만 남겨뒀었다.

 

4연승을 위해 홍윤하는 지난달 일본 DEEP JEWELS 26 대회에 출전했다. 3연승 중이라 상승세도 타고 있어 승리에 대한 기대감이 올라간 상황이었다.

 

그러나 아쉽게도 1라운드 1분 37초 만에 패하고 말았다주짓수가 주특기인 홍윤하가 그라운드 상황에서 암바에 걸리며 그대로 경기가 끝났다홍윤하 입장에서는 목표를 눈앞에서 놓치고자신 있는 그라운드 기술에 당했고팔 부상까지 입어 홍윤하에게는 충격일 수밖에 없었다.

 

 

당시에 대해 홍윤하는 외국 선수에게 이겨본 적이 없고정말 오랜만의 해외 시합이고상대가 엄청 강하다고 들어서 꼭 이겨보고 싶었는데 졌다초심을 잃고 겸손하지 못해서 관장님의 지시를 듣지 않았다자만하지 말자고 했었는데내가 생각하는 자신감이 가득 찬 것은 자신감이 아니라 자만심이었다평소 관장님이 지시하시면 그대로 하는 편인데그날은 관장님이 하지 말라고 하셨는데도해도 될 것만 같아서라고 전했다.

 

아쉬움이 크지만홍윤하는 이미 지나간 과거는 빨리 잊고현재에 더욱 집중하기로 마음먹었다지난 경기에서 깨달은 것을 토대로 다시 초심으로 돌아간다는 것이다.

 

홍윤하는 경기 결과는 이미 끝난 거라 후회해도 소용없다이번 시합 끝나고 나의 마음가짐을 처음으로 돌릴 수 있는 계기가 됐다많이 배우고 온 것 같다.”고 말했다.

 

12월 14일 홍윤하가 상대할 파이터는 공교롭게도 홍윤하가 일본 시합에 출전했을 때 마주쳤던 파이터다.

 

홍윤하는 일본 시합에 갔을 때 이 상대 선수를 정면으로 마주친 적이 있다그리고 대기하면서 경기하는 걸 봤었다. ‘저 선수랑 한번 해보면 좋겠다고 생각했는데 진짜로 하게 됐다신기하기도 하고꼭 이기고 싶다그 선수가 상대했던 한국 선수들보다 제일 어려운 상대이고 싶다.”고 말했다.

 

시합까지 홍윤하에게는 3주 정도 남은 상황이다.

 

홍윤하는 연말이 되면 나도 모르게 기대하게 된다메인이든 코메인이든 떠나서 출전할 기회를 주셔야 뛸 수 있는 것이니까 기대감을 가지고 있다그래서 운동도 열심히 하게 된다매 경기마다 발전되는 모습을 보여드리려고 노력하니까 응원해주셨으면 좋겠다관장님도 주짓수에서 중요한 시합이 잡혀있다관장님 시합을 준비하시면서 나도 신경 써주고 계신다너무 감사해서 그 마음을 전하고 싶다그리고 또 한 번 ROAD FC XX에 출전하는 주인공으로 세워주셔서 감사하고주인공이 된 만큼 멋지게 싸워보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ROAD FC는 12월 14일 그랜드 힐튼 서울에서 여성부리그인 굽네몰 ROAD FC 057 XX와 연말 시상식송년의 밤 행사를 진행한다.

 

[저작권자ⓒ 부자동네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대리운전700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