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전파에 따른 시민 우울감 해소 위한 단계적 개방.

공공체육시설 단계적 개방 실시.

김인수 기자 news@bujadongne.com | 2020-03-17 17:05:30

 

[부자동네타임즈 김인수기자] 고양시(시장 이재준)는 코로나19로 실내 생활이 장기화되면서 심한 우울감을 느끼는 이른바‘코로나블루(코로나 전파에 따른 우울감)’우려가 커지고 있다고 판단, 공공체육시설에 대한 단계적 개방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시는 우선 자율적으로 걷기, 달리기 등 체력 증진 활동과 개인 면역 강화 활동을 할 수 있도록 인조 잔디 운동장 육상 트랙과 공원 내 체육시설을 등을 시민들에게 개방하여 운영 중에 있다.

 

아울러 시민들이 많이 이용하는 실외 축구장, 족구장, 풋살장, 테니스장 등으로 점차 확대해서 공공체육시설을 개방하는 방안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실내 체육시설은 코로나19 사태가 확실히 안정적 상태에 접어들었다고 판단 될 경우 과감히 전 시설을 개방하여 운영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현재 수도권에서 코로나19의 소규모 집단감염이 계속 일어나고 있어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는 상황”이라며, “수도권 방역 성공여부의 중요한 시점임을 감안해 지금은‘잠시 멈춤’을 실천하되, 감염 확산이 진정되는 상황을 보며 신체접촉이 적은 시설부터 단계적으로 개방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부자동네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대리운전700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