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의 파이터’ 김재영 대 ‘만능 파이터’ 차인호 "AFC 14 메인 매치 격돌"

김인수 기자 news@bujadongne.com | 2020-06-18 17:02:46

 

[부자동네타임즈 김인수기자] ‘만능 파이터’ 차인호(34, 부산팀매드)가 오는 8월 17일 경기도 파주 오피셜짐서 정식 넘버링 대회인 AFC 14 메인 매치에서 ‘바람의 파이터’ 김재영(38, 노바MMA)과 격돌한다.

 

AFC는 앞서 13회 이상의 넘버링 대회를 성황리에 개최하며 테크노 골리앗’ 최홍만부터 ‘입식 격투기의 상징’ 노재길, ‘코리아 울버린’ 배명호, ‘아이돌 파이터’ 이대원 등 여러 스타 선수를 배출한 바 있다.

 

코로나로 인해 한국 격투기가 침체한 상황에서도 AFC는 발 빠르게 업계를 선도하고 있다. 지난 4월 파주 오피셜짐을 개설한 AFC는 이번 AFC 14를 포함해서 격투기 꿈나무들에게 기회를 주기 위해서 비기너즈 대회와 엔젤스히어로즈 등 여러 대회를 개최할 계획이다.

 

앞서 메인 매치의 주인공은 한국 격투기 1세대인 ‘바람의 파이터’ 김재영으로 정해졌다. 당초 대진은 미들급 타이틀 매치로 진행될 예정이었으나 현 챔피언 사샤 팔라트니코브가 코로나 탓에 한국 입국이 어려워 무산됐다.

 

지난 대회부터 AFC에 합류한 김재영은 2004년 스피릿MC로 데뷔해 이상수, 이은수 등 국내 강자를 비롯해 데니스 강, 헥터 롬바드, 멜빈 맨 호프 등 세계적인 파이터와도 실력을 겨룬 베테랑이다.

 

결국 AFC14의 메인 매치는 잠정 타이틀 매치로 치러지게 됐다. 김재영과 함께 자웅을 겨룰 상대도 정해졌다. 바로 다재다능한 ‘만능 파이터’ 차인호. 그는 MMA에 본격적으로 입문하기 전 다양한 투기 종목서 두각을 나타냈다.

 

 

아마 복싱 경험이 있는 차인호는 프로 무대에서도 5전 전승을 기록했다. 심지어 5승이 모두 KO였을 정도로 강한 펀치력이 일품인 선수다. 2013년 2월 프로 복싱 데뷔전을 가지고 그해 10월에 라이트헤비급 챔피언에 등극하기도 했다.

 

차인호는 펀치력뿐만 킥과 그라운드 등도 모두 겸비한 선수다. 그는 무에타이 프로도 데뷔해서 4전(3승 1패)을 가진 바 있다. 삼보 토너먼트에서도 우승을 차지했을 뿐만 주짓수에 매진해서 브라운벨트도 보유한 상태다. 말 그대로 모든 것을 잘하는 만능 파이터다.

 

‘바람의 파이터’ 김재영과 ‘만능 파이터’ 차인호. 두 격투기 베테랑 파이터의 정면 격돌이 메인 매치에 배치되면서 AFC 14의 열기는 더욱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다. 두 선수 중에서 누가 AFC 미들급 잠정 타이틀의 주인공이 될지 주목된다.

 

[저작권자ⓒ 부자동네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대리운전700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