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연구원 이상훈, 문미성, 이상대 박사 등 20여명이 참석.

고양일산테크노밸리 조성 관련 논의 위해 판교테크노밸리 조성사업 설계 전문가들과 간담회 실시.

김인수 기자 news@bujadongne.com | 2020-02-11 16:55:14

 

[부자동네타임즈 김인수기자] 고양시(시장 이재준)는 지난 10일 시청 평화누리실에서 판교 테크노밸리 조성사업을 기획하고 설계했던 전문가들을 모아 사전간담회를 열어 고양 일산테크노밸리 조성사업에 대한 방향정립과 기업유치 전략 수립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이날 이재율 전 경기도 부지사, 김진문 전 경기도 투자유치팀장, 경기연구원 이상훈, 문미성, 이상대 박사 등 20여명이 참석해 고양 일산테크노밸리 사업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제시했다.

 

이들은 시의 요청에 의해 최근 구역지정 및 개발계획 승인을 마친 고양 일산테크노밸리(경기도 65%, 고양시 35% 지분) 조성사업의 명확한 방향정립과 기업유치 전략수립에 대한 자문을 위해 한자리에 모였다.

 

간담회는 고양 일산테크노밸리 조성사업 현황과 기업유치 전략 수립방향에 대해 도시균형개발과 표대영 개발협력팀장, 기업지원과 김복수 기업유치 전문위원의 브리핑을 마치고, 이재철 제1부시장의 주재로 격식 없이 진행되는 브레인스토밍 차원의 회의를 100여분이 넘게 진행했다.

 

이 자리에서 이재율 전 경기도 부지사는 고양 일산테크노밸리가 고양시를 넘어 경기도와 대한민국에서 어떠한 기능을 가질지, 어떠한 유인책을 제공할지 고민이 필요할 것이라며 과거 판교테크노밸리사업을 추진하면서 겪었던 문제점, 극복방안 등에 대해 아낌없는 의견을 제시했다.

 

경기연구원 이상훈 박사는 고양 일산테크노밸리가 국제적으로 끌고 갈 유치업종, 기업 및 산업에 대한 방향선언이 필요한 시점이라며 대외적으로 고양 일산테크노밸리의 홍보와 마케팅의 필요성에 대해 강조했다.

 

이재철 제1부시장은 전문가들의 다양한 의견을 기록하고 여러 의견 중 23개의 의제를 발굴해 집중 토의할 수 있는 자리를 정기적으로 추진해 고양 일산테크노밸리 조성사업의 방향이 명확히 정립되기를 바란다고 당부하며 참석한 관계기관 전문가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이재준 고양시장은 일산테크노밸리-호수공원-장항습지 간의 연계축을 마련해 일산테크노밸리에 입주하는 기업이 일과 휴식처를 제공받을 수 있도록 하자자본력은 부족하지만 기술력이 있는 기업들에게는 공공이 건립한 건물에 입주할 수 있게 해야 한다고 일산테크노밸리에 입주할 기업들의 편익에 대해 거듭 강조했다. 

[저작권자ⓒ 부자동네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대리운전700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