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금융,「그룹 통합결제 플랫폼」구축 나서다!

이현재 기자 news@bujadongne.com | 2021-05-02 16:51:36

[부자동네타임즈 이현재 기자]우리금융지주(회장 손태승)는 플랫폼 기업 주도로 급성장하고 있는 간편결제 시장에서 경쟁력 확보는 물론, 개정안 입법 추진중인 지급지시전달업(마이페이먼트) 도입에 대응하기 위해 자회사인 우리은행, 우리카드와 함께 「그룹 통합결제 플랫폼」을 구축한다고 2일 밝혔다.


앞서, 우리금융지주는 지난달 초 「그룹 통합결제 플랫폼」 구축을 위한 태스크포스팀(TFT)을 꾸리고, 자회사 간 시너지 효과 및 플랫폼 경쟁력을 강화하고 있다.


  이번에 구축되는 플랫폼은 우리은행 계좌나 우리카드를 보유하고 있지 않은 타 금융사 고객까지 이용 가능한‘개방형 플랫폼’으로, 온·오프라인 결제 편의성을 제공함으로써 고객과의 접점을 넓혀나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우리카드는 개방형 플랫폼 구축과 함께 페이먼트 고도화 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우리카드 앱인 ‘우리페이’에 삼성페이 MST(마그네틱보안전송) 결제, 타은행 계좌결제, 교통카드 결제 서비스를 순차적으로 탑재할 예정이다.


  또한, 우리은행 앱 WON뱅킹 내에 우리카드의‘우리페이’를 구현하는 서비스도 준비하고 있다.
우리금융지주 관계자는“지난해 전자금융거래법 개정안 입법 추진에 따라 마이페이먼트와 종합지급결제업 도입이 임박했다”며,“우리금융그룹 통합결제 플랫폼이 구축되면 빅테크 중심으로 급성장 중인 지급결제 시장에서 우리금융그룹이 한 단계 더 도약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 9일 우리은행은 네이버와 전략적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MZ세대 및 B2B2C(기업간 거래와 기업과 소비자 간 거래를 결합한 전자상거래 형태) 대상 금융 ‧플랫폼 융합 컨텐츠 공동 개발과 마케팅을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저작권자ⓒ 부자동네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대리운전700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