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인 챔피언 사토 슈토 “한국과 일본의 격투기 레벨은 동급”

김인수 기자 news@bujadongne.com | 2020-12-21 16:37:56

 

[부자동네타임즈 김인수기자] MAX FC측에서는 코로나19로 인해 입식 격투기 시장이 침체되어 있는 상황에서, 국내 입식격투기 팬들에게 격투기 선수들의 근황을 알려주기 위해 현 MAX FC 챔피언들을 대상으로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번에 소개 할 선수는 MAX FC의 -50kg 챔피언 샤토 슈토(SATO SYUTO)다.


샤토 슈토(SATO SYUTO) 선수는 MAX FC의 유일한 외국인 챔피언으로서, 일본 슛복싱 대회에서 맹활약하다가 MAX FC로 넘어온 선수이다. 현재는 한국 최대 단체인 MAX FC와 일본 최대 격투기 단체인 RIZIN에서 동시에 활동 중이며, MAX FC 현 -50KG 챔피언이다. 전 여성 반탐급 잠정 챔피언 아카리 유니온 선수도 같은 소속이다.


사토 슈토 선수는 “한국의 MAX FC -50kg 챔피언이 된 후로도 여전히 다음 시합을 대비해서 맹훈련 중이다. MAX FC 챔피언이 되었을 때는 격투기 인생 최고의 기분을 느꼈다. 다음에 있을 방어전이 기대된다”며, 현 MAX FC 챔피언으로서의 자리를 굳히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음을 밝혔다. 또한 “가벼운 체급이라 감량이 어렵지만, 일단 감량 문제만 해결된다면, 어느 선수가 와도 이길 자신이 있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한편, 최근 일본 최대 격투기 단체인 RIZIN에서도 좋은 활동을 하고 있는 사토 슈토 선수는, MAX FC와 RIZIN으로 대표되는 한국과 일본의 입식격투기 수준을 비교해달라는 질문에 “격투기 레벨에서 본다면 RIZIN에 출전하는 선수들은 모두 일본 챔피언 레벨의 강한 선수들이다. 그리고 MAX FC에 출전하는 선수들 역시 톱 레벨의 선수들이다. 양국간의 입식격투기 수준에 큰 차이는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해, 답변에 굉장히 조심스러운 모습을 보여주었다.


이어서 샤토 슈토 선수는 “RIZIN이 일본에서 큰 단체 이긴 하지만, 현재는 MAX FC의 챔피언이기 때문에, RIZIN보다는 MAX FC에서의 활동에 더 무게를 두고 싶다. 한국에서 더 꾸준하고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라고 말하면서, 한국 격투기 무대에 대한 애착을 드러냈다.


끝으로 샤토 슈토 선수는 “지난번 타이틀전에서 만났던 아르투르 선수와의 재대결에도 관심이 있고, -50kg의 다른 선수들과의 경기도 기대하고 있다. 코로나19로 인해 한국에서 현재 시합이 열리고 있지 않지만, 언제든 불러만 준다면 최고의 경기를 보여주겠다. 일본의 샤토 슈토를 응원해 달라”라며 한국의 입식격투기 팬들에게 인사를 전했다.

 

[저작권자ⓒ 부자동네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대리운전700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