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X FC 퍼스트리그17 & 신인전’ 확정 대진 발표. ‘이제는 움츠렸던 날개를 펼 때’

김인수 기자 news@bujadongne.com | 2021-03-23 16:18:42

 

[부자동네타임즈 김인수기자] 국내 최대 입식격투기 단체 MAX FC(대표 이용복)가 2021년의 시작을 알리는 퍼스트리그17 대회의 확정 대진을 발표하였다. MAX FC는 코로나19 3차 대유행속에서도 거리두기 1.5단계 이하에서는 대회를 개최할 수 있다고 판단해, 이번 퍼스트리그17 대회를 개최하기로 결정하였다. 이번 대회는 2021년의 첫 공식 입식격투기 대회로서 4전 이하의 선수들이 출전하는 신인전 14경기와 준프로들의 리그인 퍼스트리그 12경기로 구성되어 치러질 전망이다.


 

MAX FC 권영국 본부장은 “오랜만에 입식격투기 대회가 개최되어 전국 각지에서 선수들이 몰려들었다. 특히 15세 선수부터 44세 선수까지 출전을 해, 아직까지도 입식 격투기에 대한 선수들의 열정이 식지 않았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또한 프로 입문자들과 기존 랭커들이 다수 출전하여 대결을 펼치기 떄문에 그들의 실력 검증은 물론, 새로운 강자가 대두되는 자리가 될 것이다. 이번 퍼스트리그17 대회를 통해, 앞으로 열릴 MAX FC 본무대에서도 활약할 수 있는 선수들이 많이 배출되었으면 한다.”며 대진 발표 소감을 전했다.


한편, MAX FC 퍼스트리그17은 4월 3일 토요일 전북 익산시 칸스포츠 격투기 전용 경기장에서 열리며, 무관중 경기로 진행 된다. 모든 경기는 유튜브 채널 MAX FC에서 생중계된다.

 

[저작권자ⓒ 부자동네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대리운전700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