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FC15 ‘대한민국 주짓수의 전설’ 성희용 ‘MMA경기는 다르다는걸 보여주겠다.’홍선호의 대결 !!

김인수 기자 news@bujadongne.com | 2021-02-14 16:15:35

 

[부자동네타임즈 김인수기자] 한국 주짓수의 전설 성희용 관장(골든라이온)이 AFC15 대회에서 MMA 무대에 도전장을 던진다. 그는 “나에게 이번 AFC 15는 새로운 도전이다. 인간은 도전하는 동물이다. 나 스스로 패배보다는 멈추고 한곳에 머무르는 것이 더 두렵다”라고 당찬 포부를 밝혔다.

 

주짓수계에서 20년 가까이 외길을 걸어온 성희용 관장은 2018 제18회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주짓수 국가대표팀 단장으로 메달 획득에 이바지하기도 했다. 이런 그가 MMA 무대에 도전장에 던진 이유가 있었다.

 

성희용 관장은 “코로나 때문에 전국 체육관이 경영난에 시달리고 있다. 내 주변 관장님들도 우울증에 시달리거나 세상을 떠나는 분들이 있었다. 심지어 내 제자 중 한 명은 스트레스로 인해 암에 걸리기도 했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이번 AFC 출전을 통해서 격투기 업계 관계자를 포함해서 코로나로 힘든 모든 분들에게 ‘할 수 있다’라는 희망의 메시지를 주고 싶다. 그러기 위해서 대전료도 전액 기부할 계획이다. 어렵고 힘든 상황서 내가 할 수 있는 전력을 기울이고 싶다”라고 털어놨다.

 

격투기 무대에 오르는 마음가짐에 대해 성희용 관장은 “모든 체육인을 대표해서 나선다고 생각한다. 무도가로 내 인생을 걸고 갈 것이다”면서 “어려운 시기에 모든 체육인이 힘을 내서 위기를 넘겼으면 좋겠다”라고 당부했다.

 

이에 맞서는 홍선호(마천,거여 와이어주짓수)는 AFC에서 데뷔전을 갖게 되었다. 주짓수 블루벨트로 MMA세미프로 킥복싱 대회에서 8전의 전적을 가지고 있으며 도복주짓수, 노기주짓수 다수입상경력이 있다. MMA경기와 주짓수는 다르다는걸 보여주고 싶다는 출사표 던지고 있다.

 

주짓수 블랙벨트의 성희용과 블루벨트의 홍선호가 AFC 15 MMA경기에서는 어떤 싸움을 보여줄지 격투기 팬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AFC(엔젤스파이팅챔피언십)는 '키다리 아저씨' 최홍만, '바람의파이터' 김재영, '울버린' 배명호, '입식격투기의 상징' 노재길, '직쏘' 문기범, '슈퍼루키' 송영재, '트롯파이터' 이대원, '피트니스여전사' 김정화 등 수많은 스타를 배출한 한국 최고의 격투 단체다.

 

AFC15에서는 AFC연예인챔피언 이자 트롯파이터로 활동하고 있는 가수이대원 과 AFC파트2 ‘FIGHTER’음원을 발표하며 활동하게 된 가수구원의 공연도 준비되어있다.

 

코로나시국에도 격투기계를 선도하고 있는 AFC는 국내 단체 중 2021년 최초의 공식 대회를 준비하고 있다. 이번 대회는 선수들의 안전을 위해 무관중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한편, 코메인 매치에서는 국내 입식 중량급의 최강자 자리를 두고 AFC의 명현만과 더블지 FC의 유양래가 격돌한다. 이어 메인 매치에서도 AFC의 미들급 챔피언이자 국내 중량급 MMA 최강자 김재영의 상대로 더블지 소속의 안상일이 출격한다.

 

다양한 공연과 매치 업이 예정된 AFC15 대회는 오는 26일 오후 5시부터 STN스포츠, 엔젤스파이팅 공식 유튜브, 네이버스포츠TV, 매미킴TV, 챠도르TV에서 생중계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부자동네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대리운전700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