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서울주택도시공사 ·ADT캡스와 ‘사회적 고립’ 1인 가구 지원 '맞손'

이교영 기자 news@bujadongne.com | 2020-12-02 15:54:22

SKT · SH공사 · ADT캡스, 최신 ICT 기반 ‘원스톱 위기 대응 시스템 구축’ 협력
통신 · IoT 등 생활데이터 실증 연구… 1인 가구 맞춤형 복지 지원 방안 모색
“언택트 맞춤형 사회 안전 장치 구축... 5G 시대 기술 통해 사회 문제 해결 앞장”

[부자동네타임즈 이교영 기자]SK텔레콤은 서울주택도시공사, ADT캡스와 “ICT 기반 1인 가구 위기대응 체계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일 밝혔다.


3사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독거 어르신 등 1인 가구의 사회적 고립이 사회문제로 대두됨에 따라, 고독감, 우울감 등에 노출되기 쉬운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최신 ICT를 기반으로 한 1인 가구 맞춤형 위기 대응 시스템을 구축하기로 했다.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우리나라 1인 가구 숫자는 600만을 돌파, 전체 가구 중 차지하는 비중이 30%를 넘어섰다. 특히 1인 가구 중 절반이 50대 이상으로 중장년 · 노년층 대상 사회적 연결망 확대, 고독사 예방 등 맞춤형 지원이 필요한 상황이다.


3사는 SKT와 ADT캡스가 제공하는 ICT 서비스를 기반으로 1인 가구의 통신 · IoT 센서 등 다양한 생활 서비스 이용 데이터를 통합적으로 분석하여 위험 상황을 사전에 인지하고 대응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개발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3사는 이달부터 내년 6월까지 SH공사 임대아파트 내 50세 이상 1인 가구 70세대를 ‘리빙랩(Living Lab)’으로 운영한다. ‘리빙랩’이란 실제 생활 공간에서 입주민, 복지 서비스 담당자들이 함께 사회 문제 해법을 모색해 나가는 방식이다.


SKT는 데이터 수집 · 분석에 동의한 ‘리빙랩’ 입주민을 대상으로 1인가구 통신 데이터와 IoT센서 데이터를 융합하여 빅데이터 기반 모니터링 서비스를 제공한다.


SKT와 ADT캡스는 ‘리빙랩’ 입주민의 ▲통화 및 문자 수발신 이력 ▲데이터 사용 시점 등의 통신 데이터와 가구 내 설치된 움직임 · 온도 · 조도 등 6개 IoT 센서를 활용해 거주자의 안전을 점검한다. 또 ADT캡스는 이러한 데이터를 바탕으로 24시간 모니터링을 실시, 위급상황 시에도 신속한 대처 및 밀착 케어를 지원할 방침이다.


SH공사는 ‘리빙랩’의 전반적인 기획 · 운영을 담당한다. 사회복지사 및 생활지원사가 입주민의 생활 데이터를 주기적으로 모니터링하여 가구별 맞춤형 복지 프로그램을 지원할 계획이다. 또 강남대 미래복지융복합연구소와 서비스 효과성을 검증, 이를 기반으로 SH공사 내 서비스 적용 범위를 확대하는 방안도 검토할 방침이다.


SKT 유웅환 SV이노베이션 센터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비대면 시대에서도 1인 가구 및 취약계층을 돌볼 수 있는 사회 안전 장치가 마련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5G 시대 기술 및 SK ICT 패밀리社 시너지를 통해 사회안전망을 강화할 수 있는 방안을 지속적으로 고민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SH공사 김세용 사장은 "이번 리빙랩을 통해 현장에서 보다 실효적으로 작동할 수 있는 1인 가구 위기 대응 체계를 만들 것"이라며, “1인 가구 소외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방안을 다각적으로 모색하여 사회 연결망의 크기를 지속적으로 키워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ADT캡스 한은석 전략기획 본부장은 “전국에 있는 24시간 통합관제 네트워크를 통해 야간 · 휴일에 발생할 수 있는 위급 상황에 대응할 수 있는 시스템을 효율적으로 운영하고, 사회적 약자에 도움이 될 수 있는 다양한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출시하여 사회안전망 강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부자동네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대리운전700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