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학파 드라이버 문성학, 패기 넘치는 신예 최광빈 영입. ‘루키’ 듀오로 새로운 라인업 구축.

새롭게 태어난 CJ로지스틱스레이싱, 2020 시즌 드라이버 라인업 발표.

김인수 기자 news@bujadongne.com | 2020-02-28 14:45:01

[CJ로지스틱스레이싱 입단식, 왼쪽부터 문성학, 이정웅 감독, 한광섭 단장, 최광빈]


[부자동네타임즈 김인수기자] CJ로지스틱스레이싱팀이 새로운 모습으로 탈바꿈해 2020시즌에 나선다대대적인 변화를 단행하며 국내 모터스포츠 명문 팀으로 자리매김하겠다는 각오다. CJ로지스틱스레이싱팀은 28일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CJ대한통운 본사에서 드라이버 입단식을 갖고 변화된 새 모습을 공개했다. CJ로지스틱스레이싱팀 단장을 맡은 CJ대한통운 커뮤니케이션실 한광섭 부사장은 이날 입단식에서 이정웅 감독두 드라이버와 협약을 체결했다.

 

올 시즌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의 최상위 클래스인 슈퍼 6000 클래스에 참가하는 CJ로지스틱스레이싱팀은 문성학(30)과 최광빈(22)을 영입하면서 드라이버 라인업을 새롭게 재정비했다두 드라이버 모두 슈퍼 6000 클래스 루키’ 시즌을 맞이하게 되지만 그 동안 다양한 레이스를 통해 승부근성과 성장 가능성을 보여줬던 만큼 경험과 패기의 조화가 기대를 모은다.

 

국내에 많이 알려지지 않았지만 문성학은 오랜 기간 세계 모터스포츠의 중심지인 영국을 중심으로 해외에서 활동해 온 유학파 드라이버다. 11세였던 지난 2001년 카트를 통해 모터스포츠에 입문한 이후 일본프랑스이탈리아 등지에서 꾸준히 카트 드라이버로 대회 경험을 쌓았다이후 2004년 영국으로 유학에 나선 그는 2007년 영국에서 포뮬러 르노 시리즈를 통해 포뮬러 레이스에 데뷔했다데뷔 시즌 랭킹 9위에 오르며 클래스 최연소 선수한국인 최초 유러피언 레이스 출전첫 해 랭킹 Top 10 진입 등의 괄목할 성과를 거뒀다지난 2011년에는 한국인 드라이버로서는 처음으로 F1(포뮬러 원)의 직전 단계인 F2에도 진출하며 실력을 인정 받았다학업과 군복무 등으로 잠시 동안의 공백기가 있었지만 CJ로지스틱스레이싱팀에 입단하면서 그간 차근히 쌓아온 드라이빙 실력을 슈퍼레이스 무대에 마음껏 펼쳐놓을 예정이다.

 

최광빈은 최근 몇 년간 다양한 국내 레이스에서 준수한 성적을 거두며 라이징 스타로 주목 받고 있다지난 2012년 카트 레이스에 첫 출전해 2위를 차지하며 잠재력을 보여줬던 그는 19세였던 지난 2017년 투어링카 레이스에 입문했다데뷔하던 해 현대 아반떼 컵 챌린지 시리즈에서 시즌 2위를 차지하며 존재감을 알린 그는 2018년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의 현대 아반떼 컵 마스터즈 시리즈에 최연소 드라이버로 참가해 시리즈 2위를 차지했다에버랜드 스피드웨이 코스 레코드 달성시즌 3번의 우승 등 매서운 상승세를 선보였던 한 해였다이어 지난해에는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GT1 클래스에서 시리즈 2위에 올랐다해마다 다른 레이스에 도전하면서도 매번 시리즈 2위의 성적을 낼 정도로 무서운 성장세를 보여줬다. CJ로지스틱스레이싱팀에 젊은 패기를 가득 불어 넣어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슈퍼 6000 클래스 루키’ 듀오인 문성학과 최광빈은 노련한 모터스포츠 전문가 이정웅(44) 감독의 지휘로 원 팀이 될 전망이다지난 시즌까지 ENM모터스포츠를 이끌었던 이 감독은 모터스포츠 계에서 20년 동안 활동하며 다양한 경력을 쌓아온 베테랑이다인디고 레이싱팀엑스타 레이싱팀 등 국내 유수의 모터스포츠 팀에 이 감독의 손때가 묻어있다이정웅 감독은 드라이버 입단식을 통해 해외에서 다양한 경험을 쌓은 문성학국내 무대에서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최광빈두 명의 드라이버가 올 시즌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슈퍼 6000 클래스에서 새로운 돌풍을 일으킬 것이라 믿고 있다. CJ로지스틱스레이싱팀이 명문으로 거듭나는 한 해가 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는 포부에 한광섭 단장은 “CJ로지스틱스레이싱팀이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화답했다.

 

한편 팀을 새롭게 재정비한 CJ로지스틱스레이싱팀은 지난 시즌까지 팀을 위해 공헌한 이들의 아름다운 앞날을 기원하며 아쉬운 작별을 했다팀의 감독이자 간판 드라이버로 활약해온 황진우 감독은 박정준 감독이 이끄는 준피티드 레이싱팀으로 적을 옮겨 드라이버 역할에 집중하며 실력을 발휘할 예정이다외모만큼이나 멋진 실력으로 신예 돌풍을 일으켰던 이정우는 엑스타 레이싱팀에 합류해 새 시즌을 준비하고 있다.

 

2020시즌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은 오는 4월 25일과 26일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서 열리는 개막전을 시작으로 인제 스피디움코리아인터내셔널서킷(KIC) 등을 오가며 11월 1일 최종전까지 9번의 경기를 치를 예정이다. 

[저작권자ⓒ 부자동네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대리운전700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