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 장 제 원 논평, 검찰은 강제수사로 전환하고 민주당과 김경수 의원은 수사에 적극 협조하라.

조영재 기자 news@bujadongne.com | 2018-04-15 13:47:07


 


[부자동네타임즈 조영재 기자]충격이 아닐 수 없습니다. 그 현역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의 복심’ 김경수 의원 이었습니다. 의혹의 정점에 ‘대통령의 최측근’이 자리하고 있습니다.

청와대가 아무리 부인해도 국민정서상 이제 ‘정권차원의 게이트’ 가 되어 버렸습니다.
김경수 의원이 개입했다는 의혹이 조금이라도 사실로 드러난다면 문재인 정권의 도덕성은 치명상을 입게 될 것입니다.

드루킹 (아이디)은 3월 14일 자신의 페이스 북을 통해 “깨끗한 얼굴을 하고 뒤로는 더러운 짓’이라는 표현으로 댓글부대의 배후를 폭로하겠다는 암시를 하기도 했습니다.

이제, ‘댓글공장을 차려놓고 조직적으로 댓글을 가공하여 인터넷 포털을 점령, 여론을 조작하려 했던 사건’의 추악한 근원을 샅샅이 색출하고 더러운 공작금의 저수지를 밝혀내야 합니다.

김경수 의원인지 그 윗선인지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범죄의 몸통을 밝혀내는 것이 사태해결의 핵심입니다.
우리사회는 고작 1년전 권력이 개입된 조작과 거짓 그리고 농단에 대해서는 성역없이 단죄하기로 약속했음을 상기해야 할 것입니다.

이미, 정권 핵심들과 민주당 수뇌부 그리고 검찰과 경찰은 이 사건에 대한 심각성을 충분히 인지하고 있을거라 봅니다.
시간과 의지의 싸움이 시작되었습니다.

김경수 의원이 어제 밤 기자회견을 통해 언론에 재갈을 물리고, 검찰에 수사지침을 내렸으니 지금 이 순간, 가장 우려되는 것은 권력이 개입된 조직적 증거인멸과 수사방해 입니다.

검.경은 김경수 의원과 댓글조작범 사이에 문자를 주고받은 사실을 포착하고서도 무려 25일이 지나도록 압수수색 조차 하지 못할 정도로 권력 앞에만 서면 수양버들이 되기 때문입니다.

만약, 김경수 의원이 기자회견을 통해 내린 지침대로 ‘자발적으로 도운 사람들의 부당한 협박으로 빚어진 사건’으로 수사가 마무리 된다면 엄청난 국민적 저항에 직면하게 될 것임을 경고합니다.

검찰은 지금이라도 즉시 김경수 의원에 대한 압수수색을 시작하고 강제수사에 나설 것을 촉구합니다.
윤석렬 중앙지검장은 무엇을 두려워하고 있습니까?

‘사람을 보고 수사하지 않겠다’며 댓글사건을 정조준하여 섬뜩한 칼을 휘둘렀던 윤석렬 지검장이 ‘살아있는 권력’에 대해선 어떻게 수사할 지 지켜볼 것 입니다.

진실은 하나 입니다.
자유한국당은 그 진실을 밝히기 위해 모든 당력을 집중 할 것입니다.

이 추악한 ‘김경수 개입의혹 댓글조작 게이트’에 대해 할 수 있는 모든 방법을 동원해 끝까지 추적하여 범죄의 전모를 반드시 밝혀낼 것입니다.
  
  
 

 

 

[저작권자ⓒ 부자동네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대리운전700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