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준 고양시장 청년기업인들 참신한 아이디어에 감동... 적극적인 지원 약속.

이재준 시장 ‘28청년창업소’ 방문... 청년 창업가들과 꿈을 나누다.

김인수 기자 news@bujadongne.com | 2020-01-10 13:18:59

 

[부자동네타임즈 김인수기자] 이재준 고양시장은 지난 9일, 덕양구 화정동에 위치한 28청년창업소를 찾아 청년 사장·예비창업자 등과 간담회를 가졌다.

 

28청년창업소는 고양시 최초로 덕양구 화정동 덕양구청 옆 빈 공터를 활용, 42개 콘테이너 박스로 조성한 청년창업 공간으로 지난해 11월 개소하여 현재 28개 청년기업이 입주해 있다.

 

이날 행사에는 ▲애완견 마우스피스를 제작하는 아나프니 ▲레고 타입 블록화분을 제작하는 블록가든 ▲한복 실루엣을 담은 아동복을 선보인 사봉당 등 약 20여명의 창업소 입주 기업인들이 참석해, 이시장과 허심탄회한 대화를 나눴다.

이시장은 “어떻게 반려견 입에 물릴 마우스피스 같은 것을 생각해낼 수 있냐”며 감탄하고, “이런 젊은이들이 우리 고양시와 대한민국을 이끌어나가야할 미래이고, 28청년창업소는 이들이 마음껏 꿈을 펼칠 보금자리가 되어줄 것을 확신한다”고 밝혔다.

청년대표들은 청년창업 장소를 마련해 준 고양시에 감사인사를 하고, 청년기업들이 기업 간 협업할 수 있는 시스템 청년기업에 대한 더 많은 지원과 교육 프로그램을 요청 시제품에 대해 판매할 수 있는 판로 등을 요청하기도 했다.

 

이재준 시장은 “미래를 이끌 청년기업들이 자립할 수 있도록 킨텍스·꽃박람회 등과 연계하여 28청춘창업소가 운영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간담회 도중 참석한 시 관계자들에게 적극적인 검토를 주문했다.

 

이어 “고양시에서 추진하는 성사혁신지구·창릉신도시 내 청년창업센터·백석 요진 복합시설 등과도 연계해, 인근 서울의 창업청년들까지 유입할 수 있는 청년창업도시의 요람을 만들어 갈 것”이라며, “향후에도 청년들의 도전과 성공을 계속해서 응원하겠다”고 의지를 밝혔다.

 

간담회에 참석한 마크투 대표 정기영 씨는 “강남에서 소프트웨어 개발을 하다 고양시로 와서 기업활동을 하게 되었는데 기업하기에 너무 좋은 도시라고 생각한다”며, “28청년창업소를 만들어 주신 고양시장님께 진심으로 감사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시장은 간담회가 끝난 후 창업소를 둘러보며 “실제 입주해있는 청년 창업가들의 얘기를 들어보면 보다 많은 개선방안들이 나올 것”이라고 제안하고, 이것들을 잘 녹여내서 아늑한 청년만의 창업공간으로 만들어가야 할 것”을 강조했다.

 

[저작권자ⓒ 부자동네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대리운전700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