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부터 2020년까지 총 1조원 지원…동산금융 활성화에 앞장

IBK기업은행, 지난 한 해 동산금융 공급액 총 2천억원 돌파

이현재 기자 news@bujadongne.com | 2019-01-08 12:56:56

[부자동네타임즈 이현재 기자]서울 성수동에 위치한 원단 임가공 업체 A기업. 이 기업은 지난해 니트 제조기계를 구입하려 했으나, 담보로 제공할 부동산도 없고 신용등급도 낮아 은행 대출에 어려움을 겪었다. 하지만 IBK기업은행의 ‘스마트 동산담보대출’을 통해 저리의 기계구입 자금을 지원 받아 기계를 구입했다.


  IBK기업은행(은행장 김도진)은 지난해 동산금융대출 공급액이 2천억원을 넘었다고 8일 밝혔다.
지난해 5월 금융권 최초로 사물인터넷(Internet of Things, IoT) 기반의 ‘스마트 동산담보대출’을 출시하는 등 동산금융 활성화를 적극적으로 추진한 결과라고 기업은행 측은 전했다.


  ’스마트 동산담보대출’은 동산담보에 사물인터넷 기기 부착을 의무화해 동산자산의 담보가치와 안정성을 높인 상품이다. 담보물의 위치정보, 가동상태 등을 실시간으로 관리할 수 있어 부동산 담보에 비해 관리가 어려웠던 기존 동산담보의 단점을 보완했다.


  또한 지원대상 기업의 신용등급과 업종 제한을 없애 대출 가능 대상을 확대하고, 담보인정비율도 40%에서 최대 60%까지 확대해 담보력과 신용도가 부족한 창업기업, 영세 중소기업 등의 자금 조달 접근성은 높이고 금융비용은 낮췄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2019년에도 동산금융 활성화를 위해 지속적으로 자금 공급을 확대할 것”이라며, “담보력이 부족한 창업기업, 소상공인, 자영업자 등을 위한 다양한 금융지원 방안을 마련해 국책은행의 역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부자동네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대리운전700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