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네방네]강동구, 바위절마을 호상놀이 재연행사 개최

이병도 기자 wish0111@hanmail.net | 2017-10-06 12:41:37

 

[부자동네타임즈 이병도 기자]강동구(구청장 이해식)가 제22회 강동선사문화축제를 맞아 14일 15시30분에 사라져가는 전통문화의 전승·보전을 위해 서울암사동유적 앞 도로에서 “바위절마을 호상놀이”를 재연한다.


  강동구바위절호상놀이보존회(회장:이종천)가 주관하고 강동구가 주최하여, 150명 내외의 인원이 출연하는 등 다양한 볼거리가 펼쳐질 예정이다.


  바위절 마을 호상놀이는 부부금술과 가정형편이 좋으며, 오래 살고, 복이 많은 사람이 사망하였을 때 하는 놀이로써 죽음을 맞이하는 방식과 의식을 보여주는 전통유산이다. 출상시 험난한 길을 무난히 갈 수 있도록 선소리꾼과 상여꾼이 만가(輓歌)를 부르고 받으며 발을 맞추는 장례식 과정을 담은 놀이이다. 서울시 무형문화재 10호로 지정되어있다.


  1960년대 이후 중단됐던 놀이를 90년대 복원한 것으로 이 마을 호상놀이에는 부부(夫婦)를 운구하는 두 대의 상여가 등장한다. 쌍상여는 바위절마을 주성(主姓)인 문씨 집안의 장례식에서 유래한 것으로 매우 드문 사례이다.

 
  행사는 ‘조장놀이 → 발인제 → 외나무다리, 징검다리 건너기 → 노제 → 외나무다리, 징검다리 건너기 → 달구질, 평토제’ 순서로 진행되며 암사동유적후문에서 출발하여 선사문화축제 주무대 → 선사초 앞 → 유적정문 앞 → 유적후문에 도착하면서 모든 놀이를 마치게 된다.


  구 관계자는 “이번 호상놀이 재연행사를 통해 어른들에게는 기억속의 아련한 향수를, 신세대에게는 경험해보지 못한 전통문화에 대한 새로운 경험의 기회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부자동네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대리운전700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