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일한 자외선 99.9% 차단으로 자외선 차단 안경렌즈 신드롬 몰고와

'케미퍼펙트UV' 안경렌즈 출시 2년만에 500만장 돌파

조원익 기자 news@bujadongne.com | 2017-04-26 11:40:12

 


 

[부자동네타임즈 조원익 기자] 안경시장에 자외선 차단 안경렌즈 붐을 일으킨 `케미 퍼펙트 UV’ 렌즈가 출시 2년만에 국내 판매량 500만장을 돌파했다.
 

 케미렌즈는 지난 2015년 4월에 국내 최초, 유일의 자외선 완벽 차단렌즈 ‘케미퍼펙트UV'를 출시한지 2년(3월말 기준)만에 누적 판매량 500만장을 달성했다고 26일 밝혔다. 안경렌즈 단일 브랜드로 500만장을 넘어서기는 국내 처음이다.
 

 

`케미퍼펙트UV렌즈’는 출시 첫 해인 2015년에는 9개월만에 120만장에 이어, 지난해엔 연간 판매량 300만장을 돌파해 전년 대비 2.5배나 신장했다. 월별 판매량 기준으로 첫 해 월 14만장 수준에서 작년엔 월 25만장으로 뛰었다. `케미퍼펙트UV’ 렌즈의 경쟁력은 자외선 최고 파장대인 400나노미터에서 유일하게 99.9%의 완벽한 차단 성능에 있다. 자외선 380~400나노미터 파장대에서 부분 차단에 그친 기존의 경쟁 제품들과 기술력으로 차별화했다.

 


 케미렌즈가 정품 인증 확인 기법인 ‘포그마킹'이라는 독특한 고유 기술을 적용한 것도 주효했다. 케미퍼펙트UV 렌즈에 입김을 불면 'CHEMI' 브랜드 영문 로고가 나타나 정품을 확인, 소비자들에게 신뢰감을 높였다. 또한 전국 안경원에 자외선 차단 시연 툴을 보급해 소비자들이 400나노미터에서 자외선이 완벽하게 차단되는 지 여부를 눈으로 쉽게 확인할 수 있게 했다.
 

 케미렌즈의 관계자는 “안경렌즈의 특성상 소비자가 직접 제품의 브랜드나 성능을 구별하기 어려운 애로 사항을 포그마킹 기법과 시연 툴의 보급으로 해결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케미렌즈는 일반 시력 교정용 안경렌즈뿐만 아니라 누진다초점렌즈와 선글라스용 렌즈, 아동용 렌즈, 주문형 렌즈 등에도 케미퍼펙트UV 렌즈 제품군을 적용해 공급하고 있다. 안경 업계는 케미퍼펙트UV 렌즈 출시로 자외선 및 청색광 차단 등 기능성 안경렌즈가 국내 안경시장에서 주요 트렌드로 성장하게 하는 계기를 마련했다고 평가하고 있다. 한편 케미렌즈는 경남 앙산과 중국, 베트남 등 3개의 렌즈 공장을 보유하고 있는데, 특히 연간 6000만장의 렌즈 생산 라인을 갖춘 중국 저장성의 가흥 공장의 경우 100% 가동을 하고 있다.

 

[저작권자ⓒ 부자동네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대리운전700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