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추석 맞아 협력사에 5천억 물품대금 조기지급 '상생 강화'

임홍빈 기자 hamseongtop@gmail.com | 2017-09-20 11:35:54

 

[부자동네타임즈 임홍빈 기자]삼성전자가 추석을 앞두고 협력사와 농촌지역을 대상으로 상생 활동에 팔을 걷어 부친다.

삼성전자는 협력사에 대한 물품대금을 최대 12일 앞당겨 지급할 예정이라고 20일 밝혔다.
삼성전자는 이미 2011년부터 협력사 대금지급 횟수를 월 4회로 운영하고 있지만, 이번에는 10일 동안의 장기 연휴로 인한 자금부담 완화 차원에서 물품대금을 조기 지급하는 것이다.
삼성전자가 1차 협력사들에게 조기 지급하는 추석 물품대금은 약 5000억원 규모다.


  삼성전자는 2005년부터 국내 최초로 협력사 거래대금을 전액 현금 지급하고 있으며, 2010년부터는 은행권과 함께 1조원 규모의 '상생펀드'를 조성해 협력사에게 저리로 대출해주는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올해 6월부터는 1차 협력사가 2차 협력사에게 물품대금을 전액 현금으로 30일 이내에 지급하도록 지원하는 5000억원 규모의 '물품대금지원펀드'도 운영하고 있다.


  아울러 삼성전자는 임직원들이 명절에 필요한 물품을 준비할 때 지방 사업장의 자매마을 농축산물을 구매할 수 있도록 직거래 장터를 운영하고 있다.


  수원 '삼성 디지털시티'에서는 12일부터 20일까지 사내 인트라넷을 통해 '온라인 직거래 장터'를 개설해 농축산물을 판매하고 있으며, 20일에는 사업장 내에 '추석맞이 자매마을 농축산물 직거래 장터'를 열었다.


  이번 직거래 장터에서는 자매 결연을 맺은 강원도 횡성 산채마을에서 생산한 더덕, 도라지와 경기도 화성시 농특산물 브랜드 '햇살드리'의 참기름, 조청 등을 포함해 전국 28개 농촌마을에서 생산한 농축산물 128종이 임직원들에게 판매됐다.


  기흥과 화성의 '삼성 나노시티'에서도 25일부터 28일까지 농촌진흥청, 자매마을, 사회적 기업 등 24곳이 참여해 사과, 배, 영광굴비, 임실 치즈 등 전국의 300여개 농축산물을 판매하는 장터가 열릴 예정이다.


  이밖에, 삼성전자는 각 사업장 사내 식당에서 필요한 식자재를 사업장 인근에서 구매해 활용하고 있다. 수원 ‘삼성 디지털시티’의 경우 경기도 내에서 생산된 식자재 구매액만 올해 현재까지 약 200억원에 달한다.


  삼성전자는 1995년부터 농어촌 마을과 자매 결연을 맺은 것을 시작으로 올해까지 88개 마을과 자매 결연을 맺어 일손돕기, 농촌체험, 직거래장터 등 다양한 지원을 하고 있다.


  이상훈 삼성전자 경영지원실 사장은 "민족 최대 명절 중 하나인 추석을 맞아 협력사에게는 자금을 원활히 운영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농민들에게는 소득 증대 기회를 제공하는 등 임직원들과 함께 중소기업과 지역사회와의 상생 활동을 적극 실천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부자동네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대리운전700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