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백화점, 33년 장수 CSR 'FGI 사랑의 자선대바자회' 진행

김현정 기자 lovesky6262@naver.com | 2017-10-08 11:30:45


 - 이상봉, 지춘희, 손정완 등 국내 톱 디자이너 의류 최대 80% 할인 … 수익금 소외계층에 기부
- 9일부터 드로잉쇼, 뮤지컬 등 가족 단위 고객 위한 체험형 이벤트도 열어


[부자동네타임즈 김현정 기자]현대백화점이 국내 톱 패션 디자이너와 손잡고 33년째 공동 자선바자회를 펼친다.

현대백화점은 오는 9일부터 15일까지 '2017 세계패션그룹((Fashion Group International Seoul, 이하 FGI) 사랑의 자선대바자회'를 진행한다고 8일 밝혔다.

'FGI 자선바자회'는 현대백화점이 33년째 진행하고 있는 대표적인 ‘장수 사회공헌활동’ 중 하나로, 지난 1985년 첫 행사를 시작으로 올해까지 매년 봄, 가을 두 차례씩 진행하고 있다. FGI는 1928년 패션 디자이너들이 모여 설립됐으며, 현재는 뉴욕에 본부를 두고 세계 50여개 지부와 1만여명의 회원을 보유하고 있는 비영리 단체다.

이번 행사는 압구정본점(10/9~15)을 시작으로 대구점(10/18~225), 천호점(10/23~26), 목동점(10/30~11/2), 부산점(11/6~9)에서 순차적으로 진행된다. 이상봉, 지춘희, 손정완 등 국내 톱 디자이너 20여명이 기부한 의류 및 잡화 상품 등을 최대 80% 할인 판매한다.

특히 국내 유명 아티스트 '이상희'의 회화 작품과 이상봉·손정완·앤디앤뎁 등의 컬렉션 상품으로 동시에 전시하고, 이종서, 마효숙 등 아티스트의 공예·설치 미술 작품도 함께 선보인다.

행사 기간 주요 할인 품목으로는 이상봉 블라우스 20만9,000원, 미스지콜렉션 코트 80만원, 손정완 패딩 36만5,000원 등이다. 행사에서 30만원 이상 구매한 고객에게는 이상봉에서 디자인한 가을 스카프를 증정한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33년간 FGI 바자회에 약 70만명의 고객이 참여했고 이를 통해 조성된 기금으로 현재까지 4,700여명이 교육 지원 및 의료수술 등의 혜택을 받았다"며 "앞으로도 고객과 함께하는 진정성 있는 사회공헌활동을 꾸준히 이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백화점은 명절 이후 점포별로 다양한 이벤트도 진행한다.

우선 압구정본점은 오는 9일 6층 하늘정원에서 마사지와 함께하는 음악 콘서트를 열고, 페이스페인팅, 어린이브릭놀이 등 체험 행사를 진행한다.

중동점은 오는 9일 하늘정원에서 '플레이 그라운드'를 마련해 에어바운스·트램블린 등 다양한 체험형 행사를 진행하고, 킨텍스점도 비보이 뮤지컬 '마리오네트'와 '김진규 오리지널 드로잉쇼' 공연을 진행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부자동네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대리운전700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