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혁명당,중소상공인⋅자영업 대표 200여명, 허경영 국가혁명당 대통령 후보 지지선언

이교영 기자 news@bujadongne.com | 2021-11-07 11:07:11

[부자동네타임즈 이교영 기자]중소상공인, 자영업 대표 200여 명은 11월 6일(토), 서울시 은평구 연서시장 앞과 인근 빌딩 옆에서, 허경영 후보에 대한 지지를 선언했다.


김관석(도봉구, 레스토랑 경영) 모임 대표와 정대석(시흥시, 제조업) 및 박희열(강동구, 용달업) 등, 40여 명은 200여 명의 중소상공인, 자영업자 들을 대표하여 지지선언을 통해 “여⋅야 기존 정치권은 국민의 어려움은 아랑곳하지 않고 원칙이 무너지고 정쟁을 일삼고 있어, 정권과 정치교체로 국민이 행복한 대한민국을 이뤄낼 후보는 허경영”이라며 지지 이유를 밝혔다.


김관석 대표 등은 지지선언을 통해 “18세 이상 국민에게 재난지원금 1억원을 지급하면, 돌려막기 등으로 심각한 상태인 가계와 개인부채를 갚을 수 있고, 수입으로 생활비와 물품구입 등으로 시장이 활성화되고 경기가 살아날 수 있다.”라며“허경영 국가혁명당의 33정책은 경제적으로 어렵고 힘든 국민들 입장에서 민생을 우선하며, 경기부양과 국민행복을 위해 가장 합리적으로 각 항목이 유기적으로 연결되어 있으며, 특히, 18세 이상의 국민에게 1인당, 국민배당금을 최소 월 150만원씩 지급하는 것이 무너져 가는 중소상공인 및 자영업자 들만이 아니라, 국민에게 가장 효과적이고 시급하다고 판단된다.”고 말했다.


중소상공인, 자영업 대표 200여 명의 허경영 후보 지지 선언에 대해, 당 관계자는 “허경영 후보가 당선되면 취임 즉시, 대통령 공식 서명 1호는 ‘허경영 코로나 긴급생계지원금 1억 원’ 지급을 위한 서명이 될 것이다.”라며 “이 1호 서명은 헌법 제 76조에 의한 ‘대통령 긴급 명령권, 긴급 재정·경제처분 및 명령권으로 국회의 의결은 실질적으로 필요치 않다.”라고 밝혔다.



오명진 국가혁명당 공보실장은 “허경영 국가혁명당 대통령 후보 당선 시, 대통령 긴급재정명령권으로 2,000조의 양적완화를 통해 국민 1인당 1억원씩 재난지원금을 지급하면 된다. 대한민국은 국가채무가 GDP 대비 약 42.6%(2020. 12.)로 일본(266%)이나 미국(128%) 등 G201) 에 비해 아직은 건전한 편이다.”따라서“양적완화를 한다고 해도 대한민국의 국가산업 인프라는 세계최고 수준의 반도체⋅통신, 철강, 조선, 자동차, 중화학 산업 등으로 산업기반이 취약한 베네주엘라나 그리스와 같은 국가와는 달리, 본질적으로 기초체력이 튼튼하기 때문에 가정경제가 살아나면, 시장경제와 궁극적으로 국가경제가 회복되는 긍정적인 효과로 국가부채를 신속히 상환 할 수 있는 여력이 있다. 또한, “나라에 돈이 없는 게 아니라 도둑이 많다. 이 세금 도둑을 잡아 예산을 70% 절약하면 국민에게 국민배당금으로 돌려줄 수 있다. 여기에도 답이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부자동네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대리운전700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