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T맵 API확대·개편 통해,최적의 물류·배송 돕는다.

조영재 기자 news@bujadongne.com | 2019-09-29 11:01:45

▲이미지 경로 API 신설▲’다중 경유지’ 기능 개선 ▲TMS API 고도화 등 새롭게선보여…
‘파토스트럭’, ‘화물GO’ 등 다양한 중소기업과의 협력 통해 신규 서비스 출시
 “5G초시대, T맵API 생태계 지속 확대해 상생 성과 지속 창출할 것”

[부자동네타임즈 조영재 기자]SK텔레콤은많은 기업들이 물류 및 배송 업무를보다 신속하고 정확하게 처리할 수 있도록T맵 *API서비스를 새롭게 확대·개편한다고 29일 밝혔다.


API(Application Programming Interface) : 특정 프로그램의 일부 기능이나 소프트웨어를 다른 소프트웨어에서 활용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표준 인터페이스 이번 확대·개편은 기업들이 효율적으로 배송 및 관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마련한 것으로▲’다중 경유지’기능개선▲‘이미지 경로’API 신설▲*TMS API 기능고도화 등이 추가됐다.


TMS(Transportation Management System) : 여러 대의 배송 차량에 다수의 배송지를 최적으로 배차하는 솔루션SK텔레콤은 지난 2010년 T맵 API 서비스를 외부에 처음 공개한 이래,개발자 및 중소기업들이T맵 기반 다양한 서비스를 만들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고 있다.


이번에 개편된 ‘다중경유지’ 기능은경유지 수를 기존 30개에서 100개로 확대해 택배 및 운송 업체들의 배송 효율이 크게 향상될 것으로 기대되며,새로운지도 엔진(Java-script)을 적용해 지도의 로딩 및 이동 속도도대폭 개선했다.


새롭게 추가된 ‘이미지 경로’ API는 경로가 표출된 지도 이미지를 자동 캡처(Capture)해 화면에 보여주는 기능으로,운전자의 가시성을 높여 운전자가 손쉽게 전체 경로를 파악할 수 있도록 했다.


이와 함께 SK텔레콤은 물류·배송 기업에서 사용하는 차량 배차 솔루션인 ‘TMS API’도 고도화 했다. 차량 10대, 배송지 100곳 계산 시 기존 3분이 소요되던 알고리즘을 1분 내로 단축 시켰으며,연말까지 배송지별 도착요구 시간 지정 기능, 기사 배송 숙련도 및 사용 차량 수 지정 옵션 등을 추가해 편의성을 더욱 높일 계획이다.


T맵의 TMS 엔진에 사용되는 로직은 한국항공대학교와 공동 산학연구를 통해 개발되었으며, 최신 ‘인공지능 해찾기’ 기법을 활용해 한국 물류 상황에 가장 최적화된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를 통해 물류·배송 사업자들은 고도화된 T맵의 TMS API를 활용,시간,비용을 절감하는 한편, 업무 효율성도 높일 수 있다.
 
중소기업과 협력 통해 T맵 API기반 신규 서비스도 출시
이번에 출시한 화물차 전용 내비게이션 ‘파토스트럭’(파토스 대표 김동호)은 SK텔레콤이 제공한 ‘화물차 경로 API’를 활용한 서비스로, 기존 내비게이션 대비 화물차의 중량,높이,통행시간을 모두 고려해 개발되어 화물 배송 기사들이 사용하기에더욱 편리하다.


또한, SL솔루션(대표 차효준)이 출시한 ‘화물GO’는 스마트폰 기반 관제 및 배차 서비스로,배송 기사들이 저렴한 비용으로 손쉽게 화물차 관제와 배차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SK텔레콤은지난 2017년 T맵과 IoT 서비스 등 자사의 기반 기술을 한 곳에 모은 ‘SK텔레콤 API 포털’을 오픈한 이래,T맵 API기반으로개발자 및 중소기업과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새로운 서비스를 속속 출시하고 있다.4500여개의프로젝트가 등록되어 진행 중이며,출시된 서비스들은 이미 곳곳에서 활용되고 있다.


한편,SK텔레콤은 지난 25일 SKT타워에서 물류·배송 분야 기업 관계자 및 T맵 API 고객사 관계자 200여명을 대상으로 ‘2019 T맵 고객 세미나’를 개최,T맵실시간 교통정보,다중 경로 안내,경로 최적화 등 다양한 API 서비스와 새로운 서비스를 소개하기도 했다.


장유성 SK텔레콤 모빌리티 사업단장은 “5G 초시대를 맞아,T맵 API는 이미우리나라 물류 및 배송 산업의 효율을 높이는 대표 솔루션으로 자리 잡았다”며“SK텔레콤은 중소기업을 포함한 여러 관계자와 협업해 다양한 솔루션을 개발하고, 사회적 가치 창출에 도움이 되도록 적극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부자동네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대리운전700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