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대작 게임 ‘해리포터:마법사연합’으로5G AR 대중화 첫발

임홍빈 기자 news@bujadongne.com | 2019-06-30 09:19:22


- SKT,나이언틱과‘포켓몬GO’ 이어차기작‘해리포터마법사연합’도통신사 독점 제휴
-전국 약 4천개 SKT 매장이 해리포터 게임 속여관및 요새로 변신
- SKT 고객은 내년 6월까지 1년간 데이터 이용료 무료…매장방문시특별 미션·추가 아이템 제공
- ▲5GMEC 연계 멀티플레이 서비스 ▲지역 기반 AR 플랫폼 구축 등 기술 협력 추진

[부자동네타임즈 임홍빈 기자]SK텔레콤이글로벌 AR(증강현실) 선두기업 「나이언틱(Niantic)」과5G AR 대중화를 위한 협력 첫발을 내디뎠다.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박정호, )은 ‘나이언틱’과 지난 2월 국내 통신사 독점으로 5G전략적 제휴를 맺은데 이어 협력 첫 단계로AR 게임 ‘해리포터:마법사 연합’ 공동 마케팅을 시행한다고30일 밝혔다.


‘해리포터 : 마법사연합’은 세계적인 베스트셀러이자 인기 영화인 ‘해리포터’를 배경으로 하는 위치기반 모바일 AR게임이다.이 게임은 나이언틱,WB게임즈, 포트키게임즈가 공동 개발한 게임으로 지난 28일 한국에 출시됐다.
‘해리포터:마법사연합’은 이용자 위치에 따라 다양한 게임 콘텐츠를 제공한다.이용자는 비밀 태스크포스팀 일원이 되어,스마트폰을 들고 걸어 다니며 주변 위치에 맞춰 화면 속에 나타나는 다양한 발견물을 마법을 사용하여 마법세계로 돌려보내는 역할을 수행한다.


진보된 AR기술은 현실 세계와 마법 세계가 교차하는 문을 여는 데활용된다.게임 속 아이템(포트키)를 이용하면 스마트폰화면에 현실 세계와 겹쳐진 포탈이 열리고,그 속으로 걸어가면 화면은 가상 마법세계로 바뀐다.


양사 제휴를 통해 전국 4천 여 곳 SK텔레콤 대리점은 게임 속 AR 공간에서 마법 주문 에너지를 채우거나 다른 플레이어와 협동 플레이를 할 수 있는‘여관’, ‘요새’와 같은 스테이지가 된다. 추후 SK텔레콤 매장을 방문하는 고객에게는 아이템이나 추가 미션 등 특별한 게임 혜택이 제공될 예정이다.


SK텔레콤은 나이언틱과 함께자사 고객에게 내년 6월말까지 ‘해리포터: 마법사연합’ 이용 중 발생하는 데이터를 무료로 제공(Zero-Rating)한다. 양사는‘포켓몬 GO’제로레이팅을 통해 연간 200TB 이상의 데이터를 제공하며 고객 통신비 부담을 줄인 바 있어 이번에도 고객들이 큰 혜택을 누릴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아울러 SK 텔레콤은내달 해리포터 주요 팬층인 20대 고객들을 대상으로 ‘5G로 떠나는 0순위 여행’ 일환으로 고객 10명을 선발해부산에서‘해리포터:마법사연합’게임 대결을 펼치는 이벤트를 진행한다.여름 방학 기간에 맞춰 새로운 프로모션도 준비하고 있다.


이번 협력을 시작으로 SK텔레콤과 나이언틱은 ▲5G MEC(모바일 엣지 컴퓨팅)기반 실시간 초저지연 멀티플레이 서비스 ▲지역기반 AR 플랫폼 구축등 공동 R&D 및 서비스 출시를 추진할 계획이다.


SK텔레콤 전진수 5GX서비스사업단장은 “5G 시대에 맞춰 세계적인 AR, VR회사들과 긴밀한 협력 체계를 구축하고 있다”며, “고객에게 차별화된 가치와 즐거움을 제공할 수 있는 수준 높은 AR 서비스들을계속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나이언틱 오마르 텔레즈 글로벌사업총괄(부사장)은 “’SKT와 함께 ‘해리포터 : 마법사연합’을 제공하게 돼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리얼월드게임 방식이 새로운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부자동네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대리운전700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