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브랜드에 90년대 ‘복고바람’빅로고 티셔츠, 클래식 슈즈 인기 급상승

김현정 기자 lovesky6262@naver.com | 2017-10-09 08:19:36

 

[부자동네타임즈 김현정 기자]올해 스포츠브랜드 패션에 ‘복고바람’이 불고 있다. 1990년대에 유행하던 빅로고 티셔츠, 빅로고 가방부터 코르테즈, 에어맥스, 오리지널 런닝화 등 슈즈까지 예전 유행아이템이 다시 각광받고 있는 것. AK플라자가 운영하는 종합온라인쇼핑몰 AK몰이 최근 9개월간(1/1~9/30) 스포츠 패션 상품 매출을 분석한 결과, ‘기본로고’, ‘빅로고’ 키워드로 판매중인 스포츠브랜드 의류 상품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124% 신장했다.


특히 휠라의 빅로고 티셔츠 매출 신장이 돋보였다. 휠라 리니어 빅로고 반팔티는 402% 신장했고, 빅로고 후드티 215%, 맨투맨 264%, 휠라 리니어 가방은 1200% 증가했다.


아디다스의 기본로고 및 빅로고 반팔티셔츠, 후드티, 맨투맨도 평균 120% 신장했으며, 반스 67%, 푸마 54% 등 빅로고 관련 의류 매출이 모두 급상승 했다.


스포츠브랜드 신발 역시 나이키 코르테즈가 370%, 휠라 코트 디럭스 487%, 아디다스 오리지널 라인 50%, 나이키 에어맥스 30% 각각 신장하면서 복고풍 상품이 인기를 끌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AK몰 관계자는 “최근 명품·잡화에는 ‘로고리스’가 유행하면서 큰 로고는 촌스러움으로 인식되고 있지만, 스포츠 브랜드에서는 빅로고가 최신 유행 아이템으로 인기”라며, “로고는 크지만 심플한 디자인과 색상을 잘 조화시키면서 깔끔함과 클래식한 느낌을 강조한 것이 인기 요인으로 분석하고 있다”고 말했다.


AK몰은 10월10일부터 휠라, 나이키, 데상트 등의 2017년 가을/겨울 신상 및 이월 패션 상품을 최대 40%까지 할인 판매한다. 휠라 헤리티지 레트로 코트를 4만9000원에, 휠라 헤리티지 리니어 집업을 9만9000원에, 나이키 에어맥스 90 레더를 6만1040원에, 나이키 클래식 코르테즈를 4만9840원에 판매한다.

 

[저작권자ⓒ 부자동네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대리운전700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