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마트, 황금 당도(과일), 호반칡소(축산)부터 친환경 패키지 상품까지..

롯데마트 2019년 추석 선물세트 품평회로 본 트랜드올 추석에는 뭘 선물하면 좋을까?

김현정 기자 news@bujadongne.com | 2019-06-30 07:45:19


■ 온라인과 치열한 경쟁 속, 롯데마트선물세트 17년 3.5%, 18년 4.3%로 꾸준한 신장 보여
■산지 작황 상태와 고객 니즈 반영하고자, 평년보다 한 달 빠른 ‘추석 선물세트 품평회’가져
■가격 + 가치 있는 선물세트 준비에 집중해 ‘단독-시그니쳐선물세트’ 선보일 예정

[부자동네타임즈 김현정 기자]롯데마트가한 여름부터 9월에 있는 ‘추석’ 준비에 돌입했다. 과일과 수산, 축산 상품의 경우추석에 품위가 좋은 상품을 준비하기 위해선 한참 자라나고 있는 지금 시기부터 농가 현장관리와 생육 과정을 꼼꼼하게 확인하고, 실제 판매할 상품에 대한 고객의 의견을 적극 반영해 준비해야 하기 때문이다.


명절 선물세트하면 떠오르는 ‘사과’와 ‘배’, ‘굴비’와 ‘갈비 세트’ 등 신선 식품은 생육 기간부터 상품의 품위를 관리를 하지 않으면 상품의 가치와 가격이 현저하게 차이가 나기 때문이다.


실제로 최근 3년간 롯데마트의 추석 선물세트 매출 신장률을 살펴보면, 2017년 3.5%, 2018년 4.3%로 전년 동기간 대비 지속적으로 매출이 신장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2016년 발효된 김영란 법의 영향으로 다소 주춤할 것 같았던 선물세트가 농수축산물 위주의 신선 선물세트를 중심으로 기존 5만원에서 10만원으로 상향 조정되며 매출을 견인 한 것으로 판단된다.


이처럼 대형마트의 선물세트 매출을 견인하고 있는 신선식품 선물세트를 중심으로 고객 잡기에나서고자 롯데마트는 평년대비 한 달 가량 빠르게 ‘추석 선물세트 품평회’를준비했다.


롯데마트는지난 26일(수) 영등포에 위치한 리테일 아카데미에서 진행한 ‘선물세트 품평회’의 테마를 품질과 가격을 뜻하는 ‘품격’과 함께 ‘가치’로 잡고,농산-축산-수산 세트의 가치를 더욱 높이기 위해 실제 판매 상품에 대한 고객의 의견을 적극 반영한 280여 종(신선 60종, 규격 220종)의 선물세트를 선보였다.


이 중 이번 2019년 추석 명절을 대표하게 될 선물세트로 ‘황금당도 선물세트’와 ‘호반 칡소’,그리고 환경을 생각한 ‘친환경 패키지’가 선정되었다.


롯데마트 만의 프리미엄 과일 브랜드로 지난 2월 첫 선을 보인 ‘황금당도’ 시리즈는 기존 상품보다 당도가 최소 20% 이상 높아 고객 만족도가 높아 출시 이후 매월 두 자릿수 이상의 신장을 해오고 있으며, 사육두수가 일반 한우의 0.1%에 불과한 우리나라 고유 품종인‘호반칡소 선물세트’는 육질이 부드럽고 맛이 고소해 실제 매장에서도 고객들에게 큰 인기를 끌고 있다.


또한, 환경에 대한 ‘가치’를 지키기 위해 올해도 재활용이 가능한 선물세트 패키지의 비중을 50%까지 늘렸다. 특히유색 스티로폼 단열재를 재활용 가능한 종이나 흰색 스티로폼으로 바꾸고,재활용이 불가능한보냉백과 과일 선물세트 박스를 쿨링백과 수납박스로 재활용할 수 있도록 만들어 2018년에 이어 올해도 친환경 패키지 비중을 지속적으로 높이겠다는 방침이다.


롯데마트이상진 마케팅부문장은“추석은 대형마트의 대목 중 하나로,트렌드를 선도하고자 이번 품평회를 통해 고객의 생각을 담은 선물세트를 사전에 기획했다”며,“합리적인 가격으로 대표되는 대형마트의 선물세트에 가치를 더해 고객에게 감동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부자동네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대리운전700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